우리 아이 첫 영어교육 듣기가 먼저


스펀지 프로그램 튼튼영어주니어

최근 들어 이중언어를 구사하는 경우를 다문화 가정을 통해 쉽게 볼 수 있다. 적절한 입력(Input)과 환경만 주어진다면 아빠나라의 말과 엄마나라의 말을 자연스럽게 구사하게 되는 것이다. 이처럼 유아기는, 아이들에게 적절한 여건을 마련해 준다면 이중언어를 익힐 수 있는 적기이다. 동시에 엄마는 자연스럽고 재미있게 영어를 익힐 수 있는 방법을 찾게 된다. 스펀지 프로그램 <튼튼영어주니어>를 통해 아이의 첫 영어교육을 시작해보는 것은 어떨까.

유아에게 순수한 듣기 프로그램이 필요한 이유

자연스럽고 재미있는, 최대한의 입력 방법은 무엇일까. 그것은 한글 환경에 익숙한 일상과 같다. 일상에서 한글로 하는 만큼 영어로도 말을 건네고, 영어 그림 책을 읽고 영어 노래를 부르는 것이다. 자연스러움이란 아이들이 이 과정을 학습으로 받아들이지 않음을 의미한다. 신나게 춤추고 노래하고 부지런히 움직이고, 또 엄마 품에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으며 아이들은 즐겁게 노닌다. 자연스럽게 영어를 접하는 가정에서 언어와 연결된 문화의 일부를 배운다. 문화와 연결지어 언어가 자연스럽게 뿌리내리는 과정은 한글이든 영어든 다른 외국어든 다를 바 없다.

그래서 이 또래 아이들에게 중요한 것은 양질의 체험이다. 스토리나 삽화, 디자인, 색감 등에서 빼어난 그림책을 보여주는 것, 재미있고 흥겨운 노래를 들려 주는 것, 아이와 눈을 맞추고 곱고 예쁜 생활언어를 구사하는 등의 노력은 영어습득을 위해서도 똑같이 수행되어야 한다. 이는 영유아 대상의 영어교재들이 질적 수준을 더욱 높이는 이유이기도 하다.

튼튼영어주니어의 교재가 뛰어난 이유

아이의 호기심을 키워주는 동화책 <튼튼영어주니어>는 영어를 학습이나 공부 차원이 아닌,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즐기는 놀이나 생활의 일부분으로 끌어올렸다. 무엇보다 호기심을 자극하는 동화를 통해 아이들의 영어습득은 물론 인지적, 정서적 발달 또한 함께 성장한다는 것이다. 모국어를 배울 때와 마찬가지로 듣기, 말하기를 우선해 소리와 친해지기, 소리를 그림으로 떠올리기를 거쳐 의사소통 능력의 핵심인 ‘연상력’을 기르는 과정을 거친다.

108권의 다양한 화풍으로 아이들의 성장 도모 아이들에게 그림은 보는 것이 아니라 읽는 것이다. 오디오를 들으며 그림책을 본 후에도, 그림책을 넘기면 작은 요소들을 찾아내 그들만의 상상의 세계를 펼쳐가도록 했다. <튼튼영어주니어>는 단행본 작업을 하는 화가를 섭외, 그림의 질을 높이고 다양화시켰다. 지나치게 상징화, 단순화하지 않고 글과 그림이 일대일로 대응하도록 했다.

영어 고유 억양에 흠뻑 빠지는 오디오교재 노출이 중요한 영어습득 교재에서는 오디오테이프도 매우 중요하다. 한 권의 책을 지루해하지 않고 반복해서 들려주어야 하는 만큼 다양한 방법으로 주요 문형을 반복시키고 있다. 또한 우리말 녹음을 과감하게 없앴다. 귀에 익은 우리말이 들릴 경우 영어보다 훨씬 강하게 기억되기 때문이다. <튼튼영어주니어> 프로그램과 교재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튼튼영어> 홈페이지 ‘www.tuntun.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Posted by 아가지킴이 우당탕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이드바 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