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chool l 조기 영어교육 정보



“베리(베이비리그), 베리 굿 프렌드!”

엄마표 영어교육 도우미 베스트


 


 

“교재가 중요할까? 선생님이 중요할까?”

유아의 영어교육을 시작하려는 엄마들이라면 한번쯤 갖게 되는 의문이다. 첫 단추를 잘 끼워야 나머지 단추도 올바르게 끼워질 것 같은 생각 때문이다. 교재도 선생님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영어노출 환경을 만들어줄 엄마의 의지다. 발음이 안 좋다고, 영어의 기본도 모른다고 지레 겁먹을 필요는 없다. 영어를 처음 배우는 아이에게 가장 중요한 선생님은 영어를 유창하게 하는 선생님이 아니라 모국어가 유창한 선생님이다. 여기에 더해 아이를 가장 잘 이해하고 끊임없이 아이에게 영어노출 환경을 조성해줄 수 있는 선생님이라면 처음 만나는 영어선생님으로 적격이다. 이런 조건이라면 유아에게 가장 좋은 선생님은 엄마가 아닐까. 엄마의 영어교육에 활기를 불어 줄 도우미들까지 있다면 천군만마를 얻은 것과 같을 것이다. 엄마를 도와 아이의 영어교육을 수월하게 만들어 줄 <튼튼영어> 영유아 영어놀이 프로그램 <베이비리그>의 베스트 도우미를 소개한다.



“언제 어디서나 책 읽어주는 내 친구” 말하는 펜 Talking Little Dragon

말하는 펜은 요즘 영어교육의 필수 아이템으로 꼽힌다. 펜을 가져다 대면 교재의 내용을 원어민 발음으로 들을 수 있어 아이의 호기심을 자극할 뿐 아니라 휴대가 간편해 언제 어디서든 영어노출 환경이 조성되기 때문이다. 엄마가 많은 교재를 일일이 읽어주지 않아도 아이 스스로 학습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더욱 매력적인 것은 토킹 리틀 드래곤 (Talking Little Dragon) 음원 스티커를 통해 음원을 저장하면 얼마든지 원하는 만큼 재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엄마, 아빠의 목소리나 아이의 반응 등을 녹음하면 아이가 친근하게 영어를 받아들이는 데에 도움이 된다. <베이비리그>의 말하는 펜은 아이들에게 친근한 아기용 이미지로 만들어져 아이들이 친구처럼 여길 수 있다. 또 각 토이북의‘ Story Song’, ‘Drama ,’ ‘Jazz Chant ,’ ‘Wiggle Jiggle Song ’ 을 모아 놓은 소리 모음 카드‘ Touch & Play’가 있어 토킹 리틀 드래곤 을 활용해 영어소리를 즐기기에 더 없이 편리하다. 외출시에는 토킹 리틀 드래곤과 소리 모음 카드를 가방 속에 넣으면 끝.



“꿈나라로 안내하는 우리집 이야기 극장” 유아용 영사기 Dream Theater

잠자리에서 읽어주는 책의 효과는 우리말 책이나 영어책이나 다를 것이 없다. 귀찮고 피곤하다고 건너뛴다면 아이는 그만큼 책과 멀어지게 된다. 또 아이는 가장 편안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잠자리에 들어야 숙면을 취할 수 있다. 낮동안 즐겁게 가지고 놀았던 책 내용을 다시 접한다면 마음의 안정을 취하게 될 것이다.

<베이비리그>의 토이북(Toy Books)은 아이가 쉽게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는 소재, 아이의 일상이 반영된 이야기로 꾸며진 그림책이다. 들춰 보고, 펼쳐 보는 등 장난감처럼 즐길 수 있고, 인지, 정서, 신체, 감각, 사회성의 다섯 가지 발달 영역을 균형 있게 다루었으며, 영어의 리듬과 운율이 살아 있어 말의 재미를 느끼게 하는 책이다.

이러한 토이북을 영화처럼 즐길 수 있는 유아용 영사기(ToyProjector)가 바로 드림 씨어터(Dream Theater)다. 저녁 시간이나 잠자리에 들기 전, 벽이나 천장 등에 드림 씨어터를 비춰 토이북의 내용을 즐길 수 있다. 화면을 보며 아이와 이야기를 나누어도 좋고, 엄마가 자장가처럼 들려 주어도 효과적이다.



“놀면서 배우고 익히는 나만의 공간” 베이비리그 미니하우스 My Playhouse

미니하우스는 자신만의 공간을 찾아 좁은 곳으로 들어가는 아이들의 심리가 반영된 영어놀이 집이다. 미니하우스 안팍에는 <베이비리그> 토이북 내용이 구성되어 있어 아이가 집을 드나들며 놀면서도 영어를 익힐 수 있으며 아이가 직접 스티커를 붙여 완성하고, 토킹 리틀 드래곤으로 영어소리를 들을 수 있다. 놀기만 해도 자연스럽게 복습이 이뤄지는 셈.

 

 

 

Posted by 아가지킴이 우당탕탕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school 조기 영어교육 정보



베리맘, 두근두근 영어에 도전하다①


 

“유아 영어교육 시작, 첫 단추는 이렇게”


 



영어교육을 시작하는 초보맘들의 고민을 들어보고 시원하게 해답을 제시해주는 <튼튼타임즈>의 새 코너‘ 베리맘, 두근두근 영어에 도전하다’. 첫 번째로 학부모들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한 영어교육 시작 시기에 대한 고민을 짚어본다.


 



Question

영어는 언제 시작하는 것이 좋을까요?

생후 34개월 아들을 둔 직장에 다니는 초보맘입니다. 얼마 전 문화센터 주말 강좌에서 또래 엄마들의 말을 들어보니, 매일 영어동요나 영어동화책에 딸린 오디오교재를 들려준다고 하더군요. 저도 가끔 아이에게 영어동화 CD를 들려주기는 했지만 꾸준한 편은 아닙니다. 그 중에서 영어교육에 가장 관심이 많은 어머니가 원어민 선생님이 진행하는 모둠수업에 참여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또래아이들 4~5명으로 구성해 일주일에 한 번 1시간씩 영어수업을 진행하는데요. 어릴 때 자연스럽게 원어민과 상호작용을 하고 대화하면 한결 영어가 친근하게 여겨질 것 같습니다. 34개월 아이가 영어를 시작해도 괜찮은지, 너무 이른 것은 아닌지, 궁금합니다. 윤희주(서울시 양천구)



Solution

학부모들이 기대하는 영어학습의 목표가 높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영어를 접하는 연령도 낮아지고 있습니다. 아기에게 동화책을 읽어주고 동요를 들려주는 것처럼 영유아기 때부터 영어동화와 동요를 통해 가볍게 영어를 접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 시기를 거치고 나면 체계적인 영어노출 방법을 고려하게 되는데요. 문의하신 어머니처럼 또래아이들의 학습 상황을 비교하거나, 같이 수업을 해보자는 제안을 받게 되면 그때부터 영어교육을 시작해도 되는지 진지하게 고민하게 됩니다.

아이에게 모국어와 영어를 각각 균형 있게 노출해준다면, 아이가 자연스럽게 영어를 습득할 수 있습니다. 조기 영어교육을 고려한다면 반드시 기억해야 할 사항이 있습니다. 아이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목적입니다. 영어를 접하는 시기를 서두르는 부모들은 영어를 공부가 아닌 언어로 생활 속에서 받아들일 수 있기를 기대하지요. 아이가 모국어 외에 영어를 익히게 하는 목적은 영어라는 외국어를 자유롭게 듣고 말하는 능력을 갖추어주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아이에게 우리말을 배우는 환경과 가장 유사한 영어환경을 만들어주어야 합니다.

그렇다면 일주일에 한 번 1시간씩 원어민 선생님과의 모둠수업만으로 충분한 영어노출 환경을 제공하는 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아이들이 모국어를 배우는 상황을 생각해보세요. 하루 24시간 엄마와 가족들의 말소리를 듣습니다. 아이에게 단순히 원어민과 만나는 기회를 주고자 하는 것이 목표라면 상관이 없지만 체계적이고 다양하고 충분한 영어노출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이라면 다릅니다. 좀더 충분한 영어노출을 가능하게 하는 방법을 고려해야 합니다.

  

조기 영어교육의 효과를 온전히 거두려면 아이가 처음 접하는 영어교재인 만큼 내용과 완성도를 꼼꼼히 살펴봐야 합니다. 두뇌가 발달하는 시기인 어린아이는 영어노출이라는 목표 외에 정서적인 측면과 인지 발달과 같은 지적인 요소를 반드시 고려해야 합니다. 단지 문자를 일찍 깨치기 위해 조기 영어교육을 하는 것이 아닙니다. 공부가 아닌 언어로 영어를 익히고, 전적으로 듣기에 집중하기 위해서 일찍부터 영어를 접하는 것입니다.

조기 영어교육을 고려하는 많은 학부모들도‘ 학습 효과’를 의식하게 됩니다. 아이가 처음 엄마라는 말문을 열기까지 수없이 반복하고 들려줬던 경험을 떠올려보세요. 영어를 배우는 것도 다르지 않습니다. 아이에게 엄마는 세상의 전부입니다. 엄마의 무릎에 앉아 함께 오디오교재를 듣고, 엄마와 눈을 맞추며 책을 보는 경험을 통해 아이는 스펀지처럼 영어를 흡수할 것입니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튼튼영어>에서 출시한 영유아 프로그램 베이비리그. 영어를 처음 시작하는 18개월에서 36개월의 아이들 대상으로 생활 속에서 놀며 배우는 이중 언어학습 프로그램. 인지, 정서, 감각, 신체, 사회성 영역이 고루 발달할 수 있는 주제, 소재, 학습으로 구성했다. 자세한 내용은 튼튼영어 베이비리그 홈페이지 (www.ebabyleague.com) 참조.

 

 

Posted by 아가지킴이 우당탕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이드바 열기